오늘은 새벽부터 일어나. 아리산 일출 보러.
여행의 목적!


새벽부터 사람들이 많다.
산악열차로 갈 수 있는 제일 높은 곳으로.


여기서 한참을.
앞에서 뭐라 뭐라.
구글링 해보니 여기말고 좀 옆으로 걸어가면 일출스팟!


이길을 한 십여분?


제법 많은 사람들 ㅋ 한국가족분들도 있고.


아리산 일출


내려가다 무료시음 이라길래.
ㅋㅋㅋ 알고보니 무료시음이 아님. 돈내고 먹음.
근데 맛이 좋아서 구입함.


이제 다시 아리산역으로.


짐싸서 이제 타이페이 로
안녕 아리산!


HSR 타고 타이페이 로


타이페이 새해 예!


곱창국수


만두도 먹고


달달한 밀크티도 먹고


발맛사지도 받고


우육면에 맥주도 한잔


다시 숙소 가는길에 간식도 먹고


당에 좋으라고 여주음료도 먹었다.


길거리 장인도 구경

그렇게 또 하루다 갔다.


 태그 : 
Name
Password
Homepage
비밀글 (Secret)